다이아 “데뷔 후 가장 긴 공백, 간절한 마음으로 컴백 준비”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다이아,쇼케이스

그룹 다이아가 9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카오스홀에서 열린 네 번째 미니앨범 ‘Summer Ade’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멋진 무대를 펼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다이아가 “데뷔 후 가장 긴 공백 기간을 가졌다”며 “그만큼 간절한 마음으로 컴백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9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카오스홀에서 열린 네 번째 미니음반 ‘서머 에이드(Summer Ade)’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다.

이날 유니스는 “공백 기간이 길었다. 멤버들끼리 ‘이번이 마지막이어도 미련이 남지 않을 수 있을 만큼 열심히 해보자’며 의지를 다졌다”라며 “그래서 우리의 의견도 강하게 내세웠다. 각자 책임감을 갖고 활동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컴백이 늦어진 것도 이런 간절함 때문이었다. 당초 타이틀곡과 안무가 모두 나와 있는 상태였지만 다이아는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직접 작곡가를 찾아가 새로운 노래를 부탁하기도 했다.

기희현은 “다 같이 신사동 호랭이 작곡가님을 찾아갔다. 그래서 받아온 곡이 지금의 타이틀곡인 ‘우우’”라며 “노래가 정말 마음에 들어서 빨리 팬들 앞에 돌아오고 싶었다. 오래 기다리신 팬들을 만족시키고 싶은 마음이 커서 정말 열심히 준비했다”고 귀띔했다.

그러면서 “간절하게 준비한 음반이다. 정말 잘하고 싶다. 차트 성적도 욕심이 안 날 수가 없다. (성적이) 잘 나왔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서머 에이드’는 다이아가 1년 여 만에 내놓는 신보로 타이틀곡 ‘우우(Woo Woo)’를 포함해 모두 7곡이 들어있다. ‘우우’는 프로듀서 신사동호랭이가 작업한 노래로 설레는 마음을 ‘우우’라는 감탄사로 표현했다.

다이아는 이날 오후 6시 음반 발매와 동시에 Mnet ‘엠카운트다운’에 출연해 컴백 무대를 갖는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