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술집’ 송은이 “김숙, 이영자 상투도 잡고 농담해…그만의 캐릭터 진심 부러워”

[텐아시아=우빈 기자]

‘인생술집’ 송은이, 효린, 안영미, / 사진제공=tvN

개그우먼 송은이가 절친한 김숙에게 질투를 느꼈다고 고백했다.

9일 방송되는  tvN 예능프로그램 ‘인생술집’에 송은이와 안영미, 가수 효린이 출연한다.

송은이는 이날 절친 김숙에게 질투를 느낀 적이 있다며 “‘나는 숙이보다 노력을 더 하는 것 같은데왜 쟤가 훨씬 웃기지’라는 생각을 했었던 적이 있다”고 밝혔다한 예로 평소 친한 이영자와의 관계에서도 “나는 아직도 영자언니가 어려운 부분이 있는데숙이는 영자언니한테 아무렇지도 않게 농담을 하고상투도 잡고 하더라내가 갖고 있지 않은 숙이만의 캐릭터와 색깔이 진심으로 부러웠던 적이 있었다”고 털어놓았다.  

효린은 씨스타 멤버들과 같이 있을 때와 혼자 활동할 때가 많이 다르다고 밝혔다. 그는 “너무 오래 같이 지냈기 때문에 일상에서 계속 생각이 나는 것 같다스며들어 있다”고 말했다. 이에 MC한혜진이 “오래 사귄 남자친구랑 헤어진 느낌이겠다”고 하자 “맞다가장 친한 친구들보다 서로를 더 잘 알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안영미는 “씨스타가 내 춤을 따라했다”고 주장하며 씨스타의 ‘있다 없으니까’와 ‘터치 마이 바디(Touch my body)’ 안영미의 트레이드마크인 가슴춤’을 따라했다고 설명했다안영미는 효린에게 “이거 맞잖아따라 했어안 했어”라고 뒤늦은 표절 시비로 현장을 온통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또 안영미는 최근 화제를 모으고 있는 시사 라디오를 도전하게 된 이유에 대해 “올해 목표가 해보지 않은 것에 도전해보자 였다”며 “시사를 모르는 내가 알면 모든 사람이 쉽게 알 수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에 도전하게 됐다”고 말했다.

‘인생술집’은 매주 목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