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지 벗자마자 합격”…‘해투3’ 강기영, 과감한 의상 선택이 신의 한 수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해피투게더3’에서 오디션 합격 노하우를 밝힌 강기영. /사진제공=KBS2 ‘해피투게더3’

KBS2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3’)에서 강기영이 오디션에 합격했던 비결을 공개한다.

9일 방송되는 ‘해투3’는 ‘해투동:시선 강탈 대세 배우 특집’과 ‘전설의 조동아리:내 노래를 불러줘-여름 사냥꾼 특집’ 1부로 꾸며진다. ‘해투동:시선 강탈 대세 배우 특집’에는 개성 만점 캐릭터를 소화한 서효림·강기영·이시아·이정현·엄현경이 출연한다.

최근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 “오너야~”를 유행어로 만들며 맛깔 나는 연기를 선보였던 강기영은 통통 튀는 입담을 자랑했다. 강기영은 “영화 ‘목욕의 신’ 오디션 때 바지를 벗었다”고 고백해 MC들의 눈을 토끼 눈으로 만들었다.

그는 “원작의 캐릭터가 ‘연습용’이라고 적힌 하얀색 속옷을 입고 나온다. 똑같이 준비해 갔다. 감독님이 보자마자 박수를 치며 ‘합격’을 외쳤다”고 전해 현장을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 막강한 ‘의상의 힘’을 맛본 강기영은 “2차 미팅을 갈 땐 더욱 과감한 의상을 입었다”고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과감한 의상’의 정체에 궁금증이 증폭된다.

강기영은 과거 아이스하키 선수를 했던 덕분에 드라마 ‘고교처세왕’에 출연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아이스하키복을 풀 착장하고 오디션장에 들어갔다”며 남다른 준비성을 자랑했다. 이어 “모든 사람들의 시선이 나를 향했다. 그 때 ‘내가 합격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뿌듯한 미소를 지었다.

과감한 의상 선택으로 합격을 불렀던 강기영의 ‘오디션 합격 노하우’는 9일 오후 11시 1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