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의 사랑’ 윤소희, 망가짐 불사하는 ‘밀가루 분장’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N ‘마녀의 사랑’ 윤소희/사진제공=그랑앙세 인스타그램

배우 윤소희가  MBN ‘마녀의사랑’에서 망가짐을 불사하고 열연했다.

지난 8일 방송된 ‘마녀의 사랑’에서는 초홍(윤소희)이 마력을 잃고 점점 생기를 잃어갔다.

그는 하룻밤 사이 푸석하고 트러블이 잔뜩 생긴 피부를 짙은 화장으로 감추려 했다. 이에 충격적인 밀가루 분장을 하고 등장해 웃음을 선사했다.

윤소희는 온 얼굴을 우스꽝스럽게 새하얀 분 칠로 가렸음에도 동그랗게 뜬 눈으로 “요새 이게 유행이다”며 능청스러운 연기를 선보였다.

윤소희는 이전에도 뾰족 귀를 달며 망가짐도 불사하는 코믹 분장을 보인 바 있다. 초홍의 진실한 사랑 찾기 여정이 신선함과 함께 웃음을 주고 있다.

‘마녀의 사랑’은 매주 수∙목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