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상’ 손예진 “첫 경찰 역할 위해 머리카락 잘랐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손예진,협상

배우 손예진이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협상’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사진=이승현 기자lsh87@

영화 ‘협상’의 손예진이 데뷔 이후 처음으로 맡은 경찰 역할을 위해 머리카락을 잘랐다고 밝혔다.

9일 오전 11시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영화 ‘협상’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현빈, 손예진, 이종석 감독이 참석했다.

손예진은 “처음으로 경찰을 연기했다”며 “‘협상’을 끝내고 ‘지금 만나러 갑니다'(이하 ‘지만갑’)를 찍어야 했다. ‘지만갑’이 로맨스 장르이기 때문에 머리가 길었으면 좋겠다는 의견이 있었다. 하지만 ‘협상’에서 외형적인 변화없이 긴머리로 연기하는 건 아니라고 생각했다. 프로페셔널한 모습을 보이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 어떤 누구도 강요하지 않았다. 조금이라도 변신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서 감독님이 시키지도 않았는데 과감히 잘라 버렸다”고 했다.

‘협상’은 태국에서 발생한 사상 최악의 인질극을 멈추기 위해 협상가 ‘하채윤'(손예진)이 인질범 ‘민태구’와 일생일대의 협상을 시작하는 범죄 오락 영화다. 9월 추석에 개봉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