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판사’ 독기 품은 박병은, 아버지 끌어내리기 위한 악행 계획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친애하는 판사님께’ 방송 화면 캡처

박병은이 SBS ‘친애하는 판사님께’(이하 ‘친판사’)에서 자신의 욕망을 채우기 위해 아버지의 약점까지 잡았다.

지난 8일 방송된 ‘친판사’에서 오상철(박병은 분)은 자꾸만 자신의 앞길을 방해하는 한강호(윤시윤 분)를 판사 재임용에서 떨어트리기 위해 큰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다. 먼저 아버지 오대양(김명곤 분)을 왕좌에서 끌어내리고 자신이 왕의 자리를 차지하려는 계략을 꾸몄다. 상철은 비밀리에 홍정수(허성태 분)를 만나 아버지에게 큰 창피를 줄 수 있을만한 건으로 수사를 의뢰했다.

이호성(윤나무 분)에게는 강호를 재임용에서 탈락시키는 가장 확실한 방법을 제시했다. 오성그룹이 막은 강호의 뉴스 인터뷰를 풀도록 하고, 이를 빌미로 품위유지 위반으로 징계위원회가 열리도록 하는 것. 그의 예상대로 강호의 징계위원회가 결정됐다. 상철은 이에 탄력을 받아 골프장 예약 명단과 CCTV, 캐디 진술까지 확보하며 아버지를 끌어내릴 준비를 마쳤다.

이렇듯 상철은 원하는 것을 얻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욕망을 드러내며 타락하기 시작했다. 어떠한 상황에서도 감정을 드러내지 않는 굳건한 표정과 흔들리지 않는 눈빛, 나긋나긋한 중저음의 목소리가 긴장감을 더욱 고조시키고 있다. 박병은의 연기도 시청자들을 드라마에 더욱 몰입하게 한다.

‘친판사’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