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 서현, 자살 대신 새로운 삶 선택 “나는 혼자가 아니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시간’ 서현. / 사진제공=’시간’ 방송화면 캡처

서현이 MBC 수목드라마 ‘시간’ 에서 자살하려고 했던 스스로를 멈추고삶을 택해 분연히 일어서는 모습으로 희열을 불러일으켰다.

서현은 지난 8일 방송된 ‘시간’ 어머니까지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난 후 세상 무너지는 비통함에 삶을 포기하려고 했지만 끝내 이겨내기로 결심하는 결연한 면모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극중 지현은 수호(김정현 분)와 함께 동생의 죽음이 담긴 CCTV 파일을 찾고자 고군분투 했던 상태하지만 금테(김정태 분)와 차를 타고 가던 어머니 양희숙(김희정 분)이 신민석(김준한 분)과 강실장이 공모한 교통사고로 죽음을 맞았고지현은 또다시 이유를 모르는 가족의 죽음과 마주한 채 처절한 절망에 빠졌다곁에서 도우려는 수호와 오영희(안지현 분)조차 멀리하는데 이어 집에 틀어박혀 먹는 것도 거부하는 등 삶의 의지를 완전히 저버렸다.

결국 욕조에서 자살하고자 했지만 수호가 창문까지 깨고 들어오면서 불발에 그쳤던 터심상치 않음을 느낀 수호의 요청으로 영희가 나서서 기분을 풀어주기 위해 애썼지만 더 이상 의미를 느끼지 못했던 지현은 “정리할 시간이 필요해”라고 혼자를 고집한 뒤술에 취한 채 동생 설지은(윤지원 분)이 죽어있던 호텔 수영장에 들어섰다

이어 수호와 통화하며 “죽은 사람이 부럽다는 생각해본 적 있어요죽은 사람은 아무것도 못 느낄 거잖아요슬픔도 고통도 두려움도”라고 죽음을 암시하는 말을 내뱉는가 하면 “나 그냥 가만히 있었으면엄만 안 죽었겠죠?”라는 죄책감까지 내비쳤다결국 지현은 비참하게 죽은 동생과 엄마에 대한 아픔혼자 남았다는 두려움을 견디지 못한 채 호텔 꼭대기에 올라가 아슬아슬하게 걸터앉았다.

그 때 지현을 찾아낸 수호가 다가왔고지현은 오지 마세요!”라며 경계했다그러자 수호가 자신이 죽고 싶었던 때를 말하더니 같이 죽어주겠다며 난간에 섰다지현은 수호가 난간에 서자 제정신으로 돌아왔고 수호가 떨어지려는 것을 필사적으로 달려가 밀쳐내 막았다이어 기운이 빠져 바닥에 누워서 진짜 죽는 줄 알았잖아”라며 흐느꼈다.

다음 날 지현은 “그래일단은 살자라고 다잡으며 빵을 만들었다그리고 영희를 만나 같이 살자고 제안했으며자신을 도와준 수호를 찾아가 직접 만든 빵과 연고를 전하면서 “앞으로 일은 저 혼자 감당하는 게 맞아요”라며 작별 인사를 전했다그리고 또렷한 눈빛으로 친구와 함께 새로운 보금자리로 향했다더불어 철저히 혼자 남겨졌다고 느껴졌을 때그래도 세상은 살아볼만하다고 용기를 준 생각그건 바로나는 혼자가 아니다라는 지현의 독백이 흘러나오면서 보는 이들을 뭉클하게 했다.

‘시간’은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