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의 사랑’, 시청률 2%대 재진입…40대 여성 시청률 2.6%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마녀의 사랑’ 윤소희/ 사진제공=MBN

MBN ‘마녀의 사랑’의 시청률이 2%대에 재진입했다.

TNMS 미디어데이터에 따르면 지난 8일 방송된 ‘마녀의 사랑’ 5회 시청률(유료가입)은 2.1%를 기록했다. 지난 주 수치였던 1.1% 보다 1.0% 포인트 상승했다. 

‘마녀의 사랑’은 지난달 25일 첫 방송에서 시청률 2.3%를 기록하면서 기대감을 갖고 출발했다. 하지만 이후 2회에서부터 줄곧 시청률이 하락해 시청률 1%대에 머물렀다.

이날 ‘마녀의 사랑’에서는 실연의 아픔으로 마력을 상실한 초홍(윤소희)이 마력을 되찾을 수 있도록 예순(김영옥)과 앵두(고수희)가 대작전을 펼쳤다.

‘마녀의 사랑’ 5회는 40대 여성 시청률에서 강세를 보였다. 2.6%를 기록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