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GV, 오는 10일 호러 영화 기획전 ‘심야 호러 파티’ 개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트라이앵글’ ‘호스틸’ ‘카메라를 멈추면 안 돼!’ 포스터. /사진제공=CGV

CGV가 호러 영화 마니아들을 위해 개봉 전 호러 작품을 가장 먼저 만나볼 수 있는 ‘심야 호러 파티’ 기획전을 연다.

이번 기획전에는 오는 23일 개봉하는 영화 ‘호스틸’ ‘카메라를 멈추면 안 돼!’, 29일 개봉하는 ‘트라이앵글’ 등 세 작품이 선정됐다. 기획전은 오는 10일부터 21일까지 매일 오후 11시 이후 CGV용산아이파크몰, 여의도, 수원, 대전, 센텀시티 등 전국 49개 CGV에서 진행된다. 호러 영화를 사랑하는 관객들이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도록 티켓은 특별가 7000원이다.

타임 루프 스릴러 ‘트라이앵글’은 계속해서 시간이 반복되는 유람선에 갇힌 제스(멜리사 조지)와 일행이 죽음의 운명으로부터 벗어나기 위한 사투를 그린 작품이다. 9년 만에 국내 개봉이 확정됐다.

미스터리 스릴러 ‘호스틸’은 전복된 차 안에 갇히게 된 줄리엣(브리터니 애쉬워스)이 정체를 알 수 없는 존재로부터 위협받는 상황을 긴장감 있게 다룬 영화다. 제15회 뉴욕 호러 필름 페스티벌에서 음향상부터 특수효과상, 남우주연상, 여우주연상, 베스트 SF상까지 5관왕을 석권한 작품으로 반전 결말과 배우들의 강렬한 연기력이 돋보인다.

좀비 호러 코미디 ‘카메라를 멈추면 안 돼!’는 좀비 영화를 찍는 촬영 현장에 실제 좀비들이 출몰하면서 벌어지는 무시무시한 사건을 원 테이크로 담아낸 작품이다. 제28회 유바리 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서 대상을 거머쥐었다.

CGV 김홍민 편성전략팀장은 “호러 영화 마니아들을 위해 올 여름 개봉을 앞둔 호러 작품들을 CGV에서 보다 빨리 만나보실 수 있도록 이번 기획전을 마련했다“며 “폭염에 지친 관객들이 영화를 통해 더위도 잊고 마음껏 즐길 수 있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