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트로, 두 번째 日 콘서트 ‘성황’…”1만 2천명 동원”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아스트로. / 사진제공=판타지오뮤직

그룹 아스트로(ASTRO)가 두 번째 일본 콘서트 ‘아스트로드 인 재팬(ASTROAD II in Japan)’을 성황리에 마쳤다.

지난 1일부터 8일간 일본 나고야·오사카·도쿄 3개 도시를 돌며 6회 공연을 펼친 아스트로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까지 일본 팬들의 응원을 한 몸에 받았다. 이번 공연에는 약 1만 2000명의 팬들이 몰렸다.

이번 콘서트에서 가장 주목을 끈 건 진진과 문빈, 라키로 구성된 ‘댄스 유닛’과 은우, 산하, 엠제이가 준비한 감미로운 ‘발라드 유닛’이었다.

경쾌하고 밝은 아스트로의 대표곡 ‘에브리 미닛(Every Minute)’과 ‘드림 나이트(Dream Night), ‘베이비(Baby)’로 공연 시작을 알린 아스트로. 이어 발라드 유닛은 일본 대중에게 인기 있는 ‘해바라기의 약속’을 불러 감동을 선사했다.

댄스 유닛은 분위기를 바꿔, 각자 개성에 맞는 춤을 보여줬다.

아스트로는 일본 팬들을 위해 특별히 준비을 준비했다. 멤버들은 ‘恋(Koi)’와 ‘해피니스(Happiness)’ 등 일본 인기곡을 열창했다. 더불어 ‘한국어 강좌’라는 코너를 마련해 일본 드라마 패러디 영상과 ‘두근두근’ ‘밥 사주세요’ 등 한국어를 알려주기도 했다.

이처럼 아스트로는 약 150분 동안 역동적인 춤과 감미로운 노래,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까지 다양한 매력을 뽐냈다.

아스트로는 “팬들이 항상 곁에 있다는 것에 감사하다. 음반을 내고 공연을 하는 게 정말 감사한 일이라는 걸 다시 한번 느꼈고, 힘들 때마다 생각 나는 건 팬들”이라며 “이번 공연을 준비하며 멤버들끼리 더 똘똘 뭉쳐 성장했다는 것을 느꼈다. 앞으로도 더 멋진 모습으로 다가가고, 항상 행복을 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