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식하는 날’ 홍윤화, ‘양꼬치+꽃빵’ 新메뉴로 먹방천재 ‘등극’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외식하는 날’ 홍윤화·김민기 커플/사진제공=SBS Plus

홍윤화, 김민기 커플이 SBS Plus ‘외식하는 날’에서 양꼬치 먹방으로 치팅데이를 즐겼다.

홍윤화, 김민기는 지난 8일 방송된 ‘외식하는 날’에서 망원동 시장데이트로 치팅데이를 시작했다. 고소하고 기름진 맛의 양꼬치처럼 깨소금 돋는 9년 차 커플의 리얼한 꽁냥거림이 시청자들을 즐겁게 했다.

이날 방송에서 홍윤화는 자신만의 먹팁을 전수했다. 지난번 ‘곱떡곱떡’을 뛰어넘는 新메뉴 ‘양빵(양꼬치+꽃방)’으로 먹방의 신세계를 선보인 것. 돌돌 말린 꽃방을 풀어 양꼬치를 얹은 참신함부터 절인 채소를 곁들인 센스까지 양꼬치를 품은 꽃방의 맛은 배가 잔뜩 불렀던 김민기의 엄지를 치켜세웠을 정도였다. 여기에 꼬치에 꽃방을 끼워 굽기를 시도하며 양빵 먹방의 화룡점정을 찍었다.

9년 차 커플 홍윤화와 김민기는 달달한 꽁냥거림으로 시청자들의 연애세포를 자극하기도 했다. 홍윤화는 “우리 오빠 잘생겼죠”라며 팔불출같은 모습으로 쑥스러워했다. 이에 김민기도 웃음이 만개했다.

홍윤화는 숟가락으로 탄산음료 뚜껑을 따는 개인기도 선보여 감탄을 자아냈다. 이는 ‘탄산음료는 소리로 먼저 먹는다’는 홍윤화표 미식 철학을 몸소 실천한 것. 지켜보던 MC 강호동과 출연자들을 위해 앙코르 시범을 보인 홍윤화는 스튜디오를 울린 경쾌한 ‘뻥’ 소리로 짜릿한 쾌감을 안겼다.

이날 방송에서 홍윤화는 가는 곳마다 팬미팅 현장으로 만들며 대세임을 입증했다. 선거 유세 현장을 연상케 하듯 재래시장부터 양꼬치 가게까지 많은 사람들에게 둘러싸인 그는 여유롭고 넉살 좋게 인사하며 친화력 대장의 면모를 보여줬다.

두 사람이 함께할 맛있는 데이트는 매주 수요일 오후 9시 30분 ‘외식하는 날’에서 계속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