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균X켄타, ‘맨발의 디바’ 편집실 방문…”아직도 대사 생생해”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상균(왼쪽), 켄타 / 사진=SBS SNS ‘맨발의 디바’ 영상 캡처

그룹 JBJ 출신 멤버 상균, 켄타의 SBS모비딕 드라마 ‘맨발의 디바’ 편집실 방문 영상이 지난 8일 공개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상균과 켄타는 ‘맨발의 디바’와 극 중 각자가 맡은 캐릭터, 첫 드라마 촬영에 대한 비하인드 등을 소개했다.

또 둘은 편집실에서 시사를 하며 화면을 통해 처음으로 보는 자신들의 연기를 진지하게 모니터링했다. 각 장면 속 대사들을 잊지 않고 기억하는 모습도 보였다.

상균은 “시사를 해보니 연기자들이 정말 대단하다고 느꼈다. 지금까지도 대사가 전부 기억이 날 정도로 열심히 한 작품이다”고 말했다.

켄타는 “정확한 한국어 발음을 위해 많은 노력을 했다. 모자라고 부족한 부분들을 상균과 다른 배우들과 함께 노력하며 촬영했다”고 밝혔다.

‘맨발의 디바’는 음악의 꿈을 이루기 위해 나아가고 있는 스무살 하루(켄타)와 준경(상균 분), 못다 이룬 음악의 꿈을 품고 머무르고 있는 연지(한지선)가 시간을 넘어 함께 만들어 가는 판타지 로맨스물이다. SBS모비딕과 스타로드 엔터테인먼트가 동시 제작한다.

오는 10일 오후 1시 푹(POOQ)을 통해 선공개 예정인 ‘맨발의 디바’는 2부작 미니연애시리즈로 오는 11일 0시 15분, 12일 0시 25분 방송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