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애하는 판사님께’ 권나라, 한 여름 밤의 통쾌함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권나라 / 사진=SBS 캡처

지난 8일 방송된 SBS 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극본 천성일, 연출 부성철)’에서 배우 권나라가 직설적인 화법으로 통쾌함을 선사했다.

극 중 아나운서 주은을 맡은 권나라는 선배에게 “안녕하십니까. 선배님 주은 입니다. 드릴 말씀 있습니다”고 말하며 당당한 모습을 보였다.

주은은 선배 앵커에게 아나운서 내분 때문에 인터뷰를 방송에 내보내지 않기로 결정하는 그림에는 참여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힘주어 말하며 신경전을 벌였다. 주은의 시원한 화법은 메인 뉴스로 내보내는 결과로 이어지고, 아나운서실 동료들에 박수를 받으며 멋있었다는 격려로 이어졌다.

이처럼 주은은 자신이 옳지 않다고 생각하는 상황에선 거침없는 면모를 보이며, 소신 있게 말하고 행동에 옮긴다. 이를 통해 결국 자신이 따온 판사 인터뷰를 다른 선배 아나운서에게 뺏기지 않고, 메인 꼭지 자리를 꿰차고 뉴스에 내보내는 걸 성사시킨다. 신입 아나운서지만 당차다. 이처럼 권나라는 일에 있어 자신의 욕망을 숨기지 않고, 행동하는 주은 캐릭터를 완성하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권나라가 출연하는 ‘친애하는 판사님께’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