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3’, 단아+청순 이시아의 반전 이력 “걸그룹서 ‘섹시 담당’”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해피투게더3’에서 ‘미스터 션샤인’ 출연 계기를 밝힌 이시아. /사진제공=KBS2 ‘해피투게더3’

tvN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에서 ‘이병헌의 어머니’로 등장해 존재감을 뽐냈던 이시아가 KBS2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3’)에서 출연 비화를 밝힌다.

9일 방송되는 ‘해투3’는 ‘해투동:시선 강탈 대세 배우 특집’과 코요태·크러쉬·장덕철·청하가 출연하는 ‘전설의 조동아리:내 노래를 불러줘-여름 사냥꾼 특집’ 1부로 꾸며진다. ‘해투동:시선 강탈 대세 배우 특집’에는 개성 만점 캐릭터를 맛깔스럽게 소화한 서효림·강기영·이시아·이정현·엄현경이 등장한다.

최근 이시아는 ‘미스터 션샤인’에서 유진 초이(이병헌 분)의 어머니 역을 맡아 첫 회부터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폭발시켰다. 이날 방송에서 이시아는 ‘미스터 션샤인’ 출연 비화를 밝혀 귀를 쫑긋하게 만들었다. 그는 “원래 1회에만 출연하기로 돼 있었는데 감독님이 2회 분량으로 편집해 주셨다”며 함박 웃음을 터뜨렸다.

이어 이시아는 “심지어 과거 회상 신으로 계속 등장해 출연료를 50%씩 받고 있다. 이응복 감독님께 감사드린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이시아는 “내가 연기했는데도 볼 때마다 계속 눈물이 났다. 네다섯 번은 돌려 본 것 같다”며 귀여운 자랑을 펼쳤다.

이시아와 이정현은 ‘미스터 션샤인’에 출연하게 된 계기도 공개했다. 그는 “이응복 감독님이 ‘터널’을 보고 먼저 연락을 주셨다”고 캐스팅 비화를 전했다. 이정현 역시 ‘미스터 션샤인’에서 악랄한 일본군으로 등장해 호연을 펼쳤다. 이정현도 “오디션 없이 캐스팅 됐다. 현장에서 감독님을 처음 만났다”고 밝혀 믿고 보는 신스틸러의 위엄을 보이기도 했다.

이날 이시아는 과거 걸그룹에서 ‘섹시 담당’으로 활동했던 남다른 이력을 공개하기도 했다. 극 중 캐릭터와는 180도 다른 밝은 모습에 MC들은 깜짝 놀랐다.

이시아의 반전 매력은 9일 오후 11시 1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