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판사’ 윤시윤, 피해자 유가족에게 고개 숙였다…수목극 1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친애하는 판사님께’ 방송 화면/사진제공=SBS

SBS ‘친애하는 판사님께’(이하 ‘친판사’)에서 윤시윤이 음주운전 피해자 유가족을 향해 진심 어린 사과를 했다.

지난 8일 방송된 ‘친판사’ 9~10회에서는 소은(이유영 분)과 캔맥주를 마시던 강호(윤시윤 분)가 의문의 남자에게 공격을 했다. 가까스로 위기에서 벗어난 강호는 범인을 찾기 위해 안간힘을 썼다.

사무실에서 재판을 위해 달력을 보던 강호는 어머니 임금미(김혜옥 분)의 생신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 그는 집을 찾아갔지만 들어가지 못하고 집 앞에서 어머니와 통화를 했다. 이후 술을 마시고는 늦은밤 소은을 찾아갔다가 우연찮게 그의 집에서 잠들었다.

민정(배누리 분)의 음주운전 뺑소니 사건에 대한 판결을 내린 강호는 피해자 유가족인 정수(문태유 분)로부터 “사람을 처음 죽이면 용서가 되는 겁니까? 그리고 저 여자 반성 안했습니다”라며 애절하게 말하는 걸 듣고는 가슴이 먹먹해졌다.

그는 나중에 정수에게 “법이 무슨 자격 있냐. 사람 앞에서”라는 말과 함께 뜨거운 눈물을 흘리며 사과했다. 수호(윤시윤 분)는 강호가 TV에 나오는 모습에 착잡해하며 주은(권나라 분)에게 문신이 있으면 자신이 아니라는 것만 기억하라고 당부했다.

이날 9~10회 방송은 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으로 각각 5.9%(이하 동일, 전국 5.6%)와 7.2%(전국 7.1%)를 기록했다. 덕분에 각각 2.8%(전국 3.0%)와 3.4%(전국 3.4%)를 기록한 KBS2 ‘당신의 하우스 헬퍼’, 그리고 각각 4.0%(전국 3.8%)와 5.3%(전국 4.6%)를 기록한 MBC ‘시간’을 이기면서 동시간대 지상파와 케이블, 종편 중에서 전체 1위 자리를 차지했다. 2049시청률에서도 ‘친판사’ 9~10회는 각각 2.2%와 2.8%를 기록했다. 각각 1.1%와 1.4%를 기록한 ‘하우스헬퍼’와 0.8%와 1.4%를 보인 ‘시간’을 따돌리고 지상파 1위를 기록했다.

‘친판사’ 관계자는 “강호가 피해자의 유가족에게 사과하는 일을 계기로 마치 진짜 판사처럼 사건에 더욱 진지하게 다가가게 된다”고 말했다.

‘친판사’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11, 12회는 오늘(9일) 공개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