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격자’ 곽시양 “연기하며 느낄 수 있는 소소한 행복…내겐 크게 느껴져”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곽시양,인터뷰

영화 ‘목격자’에서 살인범 태호 역을 맡은 배우 곽시양. / 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곽시양이 배우로서 느끼는 행복함이 있다고 밝혔다.

8일 오후 서울 소격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목격자’에서 무자비한 살인범 태호 역을 연기한 곽시양을 만났다.

이날 곽시양은 “처음에는 마냥 연예인을 하고 싶었다. 군대에서 드라마 ‘최고의 사랑’ ‘시크릿 가든’을 보며 카메라 앞에 서서 연기하면 정말 행복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제대 후 본격적으로 연기에 뛰어들었다”며 배우 생활을 시작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또한 “집에 있을 때는 제가 많이 무뚝뚝하다. 심심하기도 하고 외로울 때도 있다”며 “근래 영화 홍보도 하고 인터뷰도 하면서 살아있다는 걸 느낀다. 일하면서 느끼는 소소한 행복들이 저에게 크게 다가온다”고 말했다.

이어 “맡은 배역을 잘 소화해낼 수 있도록 제 자신을 채찍질한다. 스트레스도 많이 받지만 시청자들과 관객들의 반응에 힘을 얻는다. 그것이 배우의 삶이라고 생각한다”며 소신을 드러냈다.

‘목격자’는 아파트 한복판에서 벌어진 살인의 목격자가 범인의 다음 타깃이 되면서 벌어지는 범인과 목격자의 추격 스릴러. 오는 15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