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김혜정 “22년 동안 ‘전원일기’에서 아줌마 연기, 복길이 엄마는 축복”

[텐아시아=우빈 기자]

‘인생다큐-마이웨이’에 출연한 배우 김혜정. / 사진제공=TV조선

배우 김혜정이 오는 9일 방송되는 TV조선 ‘인생다큐마이웨이’에 출연해 드라마 ‘ 전원일기’ 비하인드 스토리와 전원에서의 일상을 공개한다.

1981년 MBC 공채 탤런트 14기로 연기자에 입문같은 해 미스 MBC로 선발돼 방송 활동을 시작한 김혜정은 ‘전원일기’에 캐스팅돼 20대 부터 22년 동안 ‘국민 며느리이자 ‘복길이 엄마로서의 인생을 살았다

김혜정은 “20대에는 아줌마 연기가 부담스러울 때도 있었다하지만 30대를 지나면서 연기자로서 내가 얼마나 축복을 받은 것인지 알게 됐다많은 분들이 복길이 엄마를 통해 자신의 엄마 같은 삶을 살고 있는 것에 공감해주신 것 같다”며 “‘전원일기’를 통해 최불암고두심김수미 등 많은 선배님들과 함께 할 수 있었던 것도 영광이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드라마는 종영했지만 김혜정의 ‘전원일기’는 여전히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드라마를 촬영하던 당시 마을에 있는 주택을 하나 발견하고 눈독을 들였는데 결국 그 집을 매입해 현재 거주하고 있다는 것지금도 드라마를 촬영했던 장소들이 훤히 보이는 그곳에서 반려견과 함께 자연을 벗삼아 살고 있다.

김혜정은 ‘전원일기’에서 동고동락했던 ‘개똥이 엄마’ 배우 이상미와 최근 드라마 ‘수상한 삼형제‘, ‘왕가네 식구들‘, ,내 남자의 비밀’ 등에서 악녀 연기로 눈길을 모은 배우 이상숙을 만난다.  ‘싱글’이라는 공통점으로 의기 투합해 평소 절친하게 지내는 세 사람은 전원일기의 촬영 장소들을 돌아보며 추억에 잠겼다연기자 이숙이 활약했던 ‘쌍봉네 가게가 변해버린 것을 확인한 김혜정과 이상미는 보고 싶은 선배들에게 영상편지를 보내기도 했다는 후문이다.

‘인생다큐마이웨이’는 매주 목요일 밤 10시 TV조선에서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