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왕썰래’ 사유리, “한국에서도 귀신 프로그램 많아졌으면”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방송인 사유리.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방송인 사유리가 “한국에서도 귀신이나 미스터리 프로그램이 많아졌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우주적 썰왕썰래’ 제작발표회서였다.

‘썰왕썰래’는 UFO, 외계인, 귀신, 초능력 등 알 수 없는 ‘썰’들의 실체를 본격적으로 파헤치는 토크쇼다. 출연진은 기상천외한 이야기들을 소재로 자신들의 상상력을 마음껏 펼치며 토론을 벌인다. 황제성 외에 이휘재, 사유리, 오현민, 맹성렬 교수가 출연한다. MC는 이휘재다.

사유리는 “일본에서는 귀신 프로그램을 많이 한다. 특히 여름에 많아진다. 일본에 있을 때는 어렸을 때 분신사바도 많이 했기 때문에 역시 ‘썰왕썰래’에 출연하기를 잘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호랑이 얘기하면 호랑이가 온다고 한다. 그래서 ‘썰왕썰래’를 보다보면 옆에 귀신도 같이 있을 수 있다. 같이 두근두근 할 수 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우주적 썰왕썰래’는 오는 9일 오후 9시에 처음 방송되며 매주 목요일 코미디TV에서 볼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