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격자’ 곽시양 “정통 누아르물 도전해보고 싶어”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곽시양,인터뷰

영화 ‘목격자’에서 태호 역으로 열연한 배우 곽시양. / 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곽시양이 남자다운 매력을 보여줄 수 있는 진한 누아르를 해보고 싶다고 밝혔다.

8일 오후 서울 소격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목격자’에서 무자비한 살인범 태호 역을 연기한 곽시양을 만났다.

이날 곽시양은 “저는 사람들에게 항상 상남자라고 얘기하고 다니는데 사람들은 저를 그렇게 보지 않고 ‘대형견’이라고 하더라. 남자다움을 보여줄 수 있는 누아르에도 도전해보고 싶다”며 “또 다른 면을 보여줄 수 있는 기회가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드라마건 영화건 저를 찾아주시면 갈 것이다. 항상 열어두고 생각한다. 기회가 주어졌을 때 최선을 다해서 잘해야겠다고 생각하며 촬영에 임하고 있다”고 각오를 다졌다.

‘목격자’는 아파트 한복판에서 벌어진 살인의 목격자가 범인의 다음 타깃이 되면서 벌어지는 범인과 목격자의 추격 스릴러. 오는 15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