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식하는 날’ 홍윤화, 속까지 뻥 뚫리는 경쾌한 병따기 ‘시선 강탈’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외식하는 날’ 홍윤화/사진제공=SBS Plus

SBS Plus ‘외식하는 날’에서 홍윤화가 곱창과 양꼬치 먹방 여신에 이어 ‘병따개 여신’으로 등극했다.

‘외식하는 날’은 스타들의 외식에 참견하는 새로운 형식의 관찰 리얼리티 프로그램. 홍윤화·김민기 커플은 매번 색다른 먹방 팁을 선보이고 있다. 지난번 곱창과 떡을 번갈아 끼운 ‘곱떡곱떡’ 먹방에 이어 이번에는 꽃빵에 양꼬치를 싸먹는 ‘먹팁’을 공개한다.

8일 방송되는 ‘외식하는 날’에서 홍윤화는 병따개 없이 숟가락만으로 손쉽게 병을 딴다. 또한 홈런과 같은 경쾌한 ‘뻥’ 소리를 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홍윤화, 김민기는 양꼬치에 맥주를 곁들이며 본격적인 먹방을 시작했다. 무아지경으로 꼬치를 흡입하던 홍윤화는 병따개 없이 숟가락으로 맥주 병을 따는 개인기를 선보였다. 이에 김민기는 “9년차 커플이라 가능한 개인기”라며 웃음을 자아냈다. 홍윤화는 옆 테이블에 있는 커플에게 “이런 거 하면 안돼요”라고 경고해 스튜디오를 한번 더 폭소하게 했다. 강호동은 “여성분이 이렇게까지 하는 건 살면서 처음 본다”고 말하며 연신 감탄사를 내뱉었다.

이에 홍윤화는 병따기 실력에 감탄하는 MC들을 위해 스튜디오에서 손수 시범을 보이기도 했다. 무릎을 지지대로 삼아 숟가락으로 병을 따는 모습과 경쾌한 소리에 감탄한 김영철은 “인정”이라며 박수갈채를 보냈다. 박수에 화답하듯 홍윤화는 “홈런”이라며 연속으로 병을 따며 흥부자의 면모를 톡톡히 드러냈다. 입을 다물지 못하고 계속 감탄하던 강호동은 “원래 이렇게 소리가 잘 났냐”고 물었다. 홍윤화는 “더 맛있고 시원하게 먹기 위해 연습한 것”이라고 대답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망원시장에 들른 홍윤화·김민기 커플이 선거 유세 현장을 떠올리게 할 만큼 인기를 누리는 현장도 공개된다.

‘외식하는 날’은 매주 수요일 오후 9시 30분 SBS Plus에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