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의 사랑’ 이홍빈, 후줄근 티셔츠 벗고 말끔한 턱시도로 ‘여심저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마녀의 사랑’ 이홍빈/사진제공=MBN ‘마녀의 사랑’

MBN ‘마녀의 사랑’에서 이홍빈이  꾀죄죄한 모습을 벗고 180도 달라진 ‘귀공자 자태’를 뽐냈다.

‘마녀의 사랑’ 제작진은 8일 훤칠한 기럭지로 모델 포스를 발산하는 황제욱(이홍빈 분)의 모습을 공개했다. 1000만 뷰를 꿈꾸는 웹툰 작가인 제욱은 ‘국밥 배달 마녀’ 강초홍(윤소희 분)를 짝사랑하고 있다. 제욱은 일편단심 순정과 능청스러운 멍뭉미로 시청자들에게 출구 없는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공개된 사진에는 180도 달라진 제욱의 모습이 담겨 있다. 매번 후줄근한 티셔츠와 트레이닝 바지로 동네를 배회했던 제욱이 파격 변신한 것. 보기만 해도 기품이 철철 흐르는, 깔끔하고 댄디한 스타일이 보는 이들의 눈을 휘둥그레지게 만든다.

사진 속 제욱은 우월한 키와 모델 포스를 뽐내고 있다. 만화에서 갓 튀어나온 듯 남다른 외모를 뽐내며 국밥집 앞을 단숨에 런웨이로 만들었다. 180도 달라진 스타일만큼 자신감 넘치고 당당한 표정과 위풍당당한 걸음걸이가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내는 한편 파격 변신한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증을 자극시킨다.

지난 2일 방송된 ‘마녀의 사랑’ 4회에서는 마력을 상실한 초홍이 흑마녀에게 3주 안에 ‘운명의 남자’와 키스해야 마력을 되찾을 수 있다는 비책을 전해 들었다. 흑마녀는 ‘운명의 남자’를 만나면 종소리가 울릴 것이라는 의미심장한 말과 함께 초홍에게 ‘도비 귀’ 모형을 건넸다. 제욱은 수많은 인파 속에서 초홍을 단숨에 알아보고 환하게 미소지었다. 이에 제욱이 초홍의 운명의 남자가 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되고 있다.

‘마녀의 사랑’ 제작진은 “오늘(8일) 방송되는 5회에서는 완전히 달라진 비주얼의 이홍빈을 만나볼 수 있을 것”이라며 “윤소희를 향한 이홍빈의 적극적인 애정 공세가 시청자들에게 흐뭇한 미소를 자아낼 예정”이라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마녀의 사랑’ 5회는 오늘(8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