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이브걸스, 용감한 형제 편곡의 ‘롤린’ 새 버전으로 8월 11일 컴백

[텐아시아=우빈 기자]

브레이브걸스 ‘롤린’의 새 버전. / 사진제공=브레이브 엔터테인먼트

그룹 브레이브걸스(Brave Girls)가 새로운 버전의 ‘롤린(Rollin’)’으로 컴백한다.

브레이브걸스의 소속사 브레이브 엔터테인먼트는 8일 “브레이브걸스가 오는 11일 ‘롤린’ 뉴버전을 발매하며 컴백한다”고 밝혔다.

이번 신보는 지난해 3월 발매한 브레이브걸스의 네 번째 미니앨범 타이틀곡 ‘롤린(Rollin’)’을 브레이브의 수장 용감한형제와 그의 사단 프로듀서들이 하우스댄스 장르로 새롭게 편곡한 곡으로 여름과 어울리는 시원한 노래로 재탄생했다.

이와 관련해 브레이브걸스 공식 SNS를 통해 ‘롤린’ 뉴버전 1차 티저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 속에는 새롭게 재편곡된 ‘롤린’ 음악에 맞춰 안무를 선보이고 있는 여성 댄서의 모습이 담겨 있다.

이전보다 더욱 비트감 있어진 음악과 다이내믹하게 바뀐 안무가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는 가운데 브레이브걸스가 선보일 새로운 ‘롤린’은 어떤 느낌일지 기대와 궁금증을 동시에 유발하고 있다.

활동 종료 후에도 입소문을 타며 많은 사랑을 받은 ‘롤린’은 숨은 명곡이라는 호평을 얻은 바 있기에 새롭게 탄생한 ‘롤린’이 리스너들의 귀를 사로잡을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브레이브걸스의 ‘롤린’ 뉴버전은 오는 11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