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향, 오늘(8일) 뮤지컬 ‘바넘:위대한 쇼맨’ 첫 공연..”따뜻한 감동 선사할 것”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배우 김소향. / 사진제공=킹앤아이컴퍼니, 메이커스 프로덕션

뮤지컬 배우 김소향이 8일 뮤지컬 ‘바넘 : 위대한 쇼맨’에서 바넘의 부인 채어리 바넘 역으로 첫 공연을 펼친다.

‘바넘 : 위대한 쇼맨’은 서커스를 엔터테인먼트로 만들어낸 실존 인물 피니어스 테일러 바넘의 일대기를 그린다. 김소향이 맡은 채어리 바넘은 남편을 위해 조언을 아끼지 않으면서도 꿈을 응원하는 현명한 아내이다.

첫 공연을 앞둔 김소향은 “영화에서 채어리 바넘역을 맡은 미쉘 윌리암스의 따뜻한 미소가 머릿속에서 지워지지 않았다. 같은 역으로 한국 초연에 출연하게 돼 영광”이라고 밝혔다. 이어 “나만의 사랑스럽고 따뜻한 채어리로 감동을 선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바넘 : 위대한 쇼맨’에는 김소향 외에도 유준상·박건형·김준현·이창희·윤형렬·서은광·남우현·리사·신델라 등이 출연한다. 오는 10월 28일까지 충무아트센터 대극장.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