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점령한 레드벨벳… ‘Power Up’으로 3일째 1위 행진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레드벨벳/사진제공= SM엔터테인먼트

레드벨벳(Red Velvet)이 신곡 ‘Power Up’(파워 업)으로 인기 행진을 펼치고 있다.

지난 6일 공개된 타이틀 곡 ‘Power Up’은 8일 오전 10시 기준으로 멜론, 지니, 엠넷뮤직, 벅스뮤직, 올레뮤직, 네이버뮤직, 몽키3 등 각종 음원 차트에서 3일째 1위를 이어가고 있다. YES24, 핫트랙스 등 음반 차트에서도 일간 1위를 차지해 레드벨벳의 인기를 실감하게 했다.

이밖에도 중국 유력 일간지 남방도시보는 8일자 신문을 통해 레드벨벳의 컴백을 상세히 보도했다. 소속사에 따르면 해당 일간지는 “레드벨벳 특유의 생기발랄한 요정의 느낌이 그대로 담겨 있다. ‘Power Up’은 공개 직후 한국 음악 차트 1위를 휩쓸어 ‘음원 최강 여자 아이돌’의 힘을 보여줬다”고 언급했다. 또한 “풍부한 색채로 생기 가득한 여름 분위기를 담아 무더운 여름에 사람들에게 힘을 주는 곡 주제와 잘 어울린다”고 호평했다.

미국 유명 매체 빌보드도 지난 6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레드벨벳의 신곡을 소개했다. “지난해 히트곡 ‘빨간 맛’에 이어 레드벨벳이 선보이는 밝은 분위기의 두 번째 서머송”이라며 “밝고 펑키한 팝 사운드들이 축제의 음악적 파노라마(soundscape)를 연상케 한다”고 새 앨범을 자세하게 설명했다.

레드벨벳은 오는 10일 KBS2 ‘뮤직뱅크’, 11일 MBC ‘쇼! 음악중심’, 12일 SBS ‘인기가요’ 등에서 컴백 무대를 펼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