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사자’ 이달 촬영 재개…장태유→김재홍 PD 교체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드라마 ‘사자’ 포스터/사진=빅토리콘텐츠, 마운틴무브먼트스토리

제작 중단 위기에 처했던 드라마 ‘사자’가 이달 중 촬영을 재개한다.

8일 제작사 빅토리콘텐츠에 따르면 김재홍 PD가 장태유 PD를 대신해 ‘사자’ 연출을 맡았으며 8월 중순 촬영에 돌입할 예정이다. 김 PD는 ‘유나의 거리’ ‘인수대비’ ‘궁중잔혹사-꽃들의 전쟁’ ‘사랑하는 은동아’ 등을 연출했다.

‘사자’는 올 하반기 방송을 목표로 지난 1월 촬영을 시작했지만 5월 중순 촬영이 중단됐다. 제작 스태프들은 제작 중단 사태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고 빅토리콘텐츠의 임금 미지급, 계약 불이행 등을 주장했다. 이에 빅토리콘텐츠는 “‘사자’는 임금 미지급으로 인해 제작이 중단된 것이 아니다. 장태유 감독이 연락을 일방적으로 끊었고, 이것이 제작 중단을 초래한 직접적인 원인”이라고 밝혔다.

‘사자’는 어머니의 의문사를 파헤치던 한 남자가 자신과 똑같은 얼굴의 인간을 하나 둘 만나면서 더 큰 음모에 휘말리는 판타지 로맨스 추리 드라마다. 박해진, 나나가 주연을 맡았다. 총 16부로 예정됐으며 현재 4회까지 촬영을 마쳤다. 편성사는 확정되지 않았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