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상’ 인질범 현빈 vs 협상가 손예진의 숨막히는 대결 예고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협상’ 티저 포스터/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JK필름

영화 ‘협상’이 9월 개봉을 확정한 데 이어 티저 포스터 2종과 티저 예고편을 공개했다.

‘협상’은 태국에서 사상 최악의 인질극이 발생하고, 제한시간 내 인질범 민태구(현빈 분)를 멈추기 위해 위기 협상가 하채윤(손예진 분)이 일생일대의 협상을 시작하는 범죄 오락 영화. 손예진과 현빈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공개된 티저 포스터는 ‘사상 최악의 인질극 발생. 일생일대의 협상이 시작된다!’는 표어를 통해 팽팽한 긴장감을 예고한다. 한국영화 최초의 협상가 하채윤으로 변신한 손예진은 상황실 멀티비전 앞에서 사뭇 진지한 표정으로 사건 해결에 몰두하는 프로페셔널한 모습을 보여준다. 그의 뒤로는 모니터를 통해 모습을 드러낸 민태구, 사상 최악의 인질극 소식을 알리는 뉴스화면, 팽팽한 긴장감에 휩싸인 특별 수사실의 모습 등이 펼쳐졌다. 긴박하게 돌아가는 상황을 예상할 수 있다.

현빈은 민태구로 첫 악역에 도전했다. 민태구는 권총을 손에 든 채 예사롭지 않은 눈빛으로 정면을 응시하고 있다. 그의 뒤로는 모니터를 통해 협상을 시작한 하채윤이 보인다.

함께 공개된 티저 예고편은 민태구가 모니터 너머에서 카메라 앵글을 조정하는 독특한 영상으로 시작된다. 서울지방경찰청 위기협상팀 소속 협상전문가 하채윤을 협상 대상으로 지목한 민태구. 냉철하고 침착한 표정으로 관등성명을 하는 하채윤은 일생일대의 협상을 시작하며 일촉즉발의 긴장감과 밀도 높은 서스펜스를 선사한다.

제한된 시간 내에 민태구의 폭주를 멈추고 인질들을 무사히 구출해내야 하는 미션을 수행하게 된 하채윤. “나, 보고 싶은 사람 있는데, 불러줄 수 있나?”라며 협상을 위한 요구 조건을 하나씩 내걸기 시작한 민태구와 팽팽하게 맞서는 대치 상황은 이번 협상이 어떻게 흘러가게 될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협상’은 오는 9월 추석께 극장가에서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