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윤도현 “내 딸은 아미, 방탄소년단 진 덕분에 처음으로 인정받았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한끼줍쇼’에 출연한 윤도현. / 사진제공=JTBC

가수 윤도현이 그룹 방탄소년단 때문에 딸에게 인정받게 된 사연을 공개했다.

윤도현은 8일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에 출연해 마포구 서교동에서 한 끼에 도전했다.

최근 진행된 ‘한끼줍쇼’촬영에서 윤도현은 중학교 1학년인 딸이 방탄소년단의 팬 아미임을 밝혔다. 윤도현은 “얼마 전 방탄소년단의 멤버 진이 제 노래를 리메이크했는데 그 곡이 나에게 큰 선물이 되었다”며 진의 리메이크로 인해 딸에게 처음 인정받게 된 사연을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도현은 한끼 도전에 앞서 “한 방에 들어가도 되겠냐”고 성공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보였지만 이내 김윤아의 인기에 밀려 굴욕을 맛봐야 했다. 도전에 나선 집의 주인이 초인종 화면에 비친 김윤아를 발견하고는 김윤아의 팬임을 밝힌 것. 이에 당황한 윤도현은 “아… 저는 김윤아와 함께 온 윤도현”이라고 소심하게 답하며 민망해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팬들의 응원과 함께 도전에 나선 김윤아는 떨리는 첫 벨 도전을 시도했다. 김윤아는 특유 차분하고 청아한 목소리로 “저녁 진지 드셨나요?”라고 물었다. 이경규는 “저녁 진지라는 표현을 쓰는 사람은 처음”이라며 김윤아의 공손한 모습에 흐뭇한 웃음을 보이기도 했다.

‘한끼줍쇼’는 매주 수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