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근, ‘명당’으로 사극 영화 첫 도전…고뇌하는 왕의 눈빛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명당’ 이원근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 플러스엠, 주피터필름

배우 이원근 영화 ‘명당’에서 권력을 빼앗긴 왕 헌종으로 첫 사극 영화에 도전해 연기 변신을 선보인다.

‘명당’은 땅의 기운을 점쳐 인간의 운명을 바꿀 수 있는 천재 지관 박재상과 왕이 될 수 있는 천하명당을 차지하려는 이들의 대립과 욕망을 그린 작품이다.

2012년 MBC 드라마 ‘해를 품은 달’로 데뷔한 이원근은 2015년 KBS 드라마 ‘발칙하게 고고’에서 주인공 김열 역으로 분해 안정적인 연기력을 선보였다. 이후 이원근은 드라마 ‘굿 와이프'(2016) ‘저글러스'(2017) ‘추리의 여왕'(2017)에 출연해 대중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영화 ‘여교사'(2017) ‘괴물들'(2018) ‘환절기'(2018) 등으로 다양한 캐릭터에 도전하기도했다. 특히 ‘여교사’에서 무용 특기생 재하 역을 맡아 순수함과 영악함을 오가는 소년의 모습을 소화해냈다.

‘명당’에서 이원근은 혼란의 조선, 세도 정치로 인해 권력을 잃은 왕 헌종 역을 맡았다. 공개된 스틸 속 군사들에게 둘러싸여 있는 헌종의 모습은 권력을 빼앗긴 왕의 비참함과 분노, 두려움을 드러내고 있다. 이에 이원근이 보여줄 풍성한 감정선과 깊이 있는 연기에 대해 기대를 높인다.

‘명당’을 통해 그동안 보여줬던 캐릭터와는 완전히 새로운 모습을 선보일 이원근은 “촬영장에 가기 전부터 헌종이 가진 슬픔과 분노에 빠지려 노력했다. 무엇보다 감정에 깊이를 더하고자 감독님과 의논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박희곤 감독은 “처음 만났을 때부터 함께 작업해보고 싶었다. 연기에 대한 열정이 넘치는 배우라고 생각했다”며 촬영 내내 노력을 아끼지 않았던 이원근에 대해 칭찬했다.

‘명당’은 오는 추석 개봉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