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블리 호러블리’ 최여진, 스타 드라마 작가 변신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러블리 호러블리’/사진제공=KBS2

배우 최여진이 오는 13일 방송될 KBS2 ‘러블리 호러블리’(연출 강민경, 극본 박민주)에서 스타 드라마 작가로 변신한다.

‘러블리 호러블리’는 하나의 운명을 나눠 가진 두 남녀가 톱스타와 드라마 작가로 만나면서 일어나는 일을 그린다. 한날한시에 태어난 필립(박시후)과 을순(송지효)은 제로섬(Zero-Sum) 법칙처럼 상대가 행복하면 내가 불행해지는 ‘운명공유체’. 우연과 운명, 호러와 멜로 사이에 끼인 남녀를 통해 아찔하고 설레는 운명 쉐어 로맨스를 그린다.

이 가운데 최여진은  ‘백억짜리 손가락’이라 불리는 드라마 작가 기은영 역을 맡았다. 화제작을 쏟아내며 억대 작가로 승승장구하다 절친 을순을 배신하고 뜻하지 않은 사건에 휘말리는 인물이다. 남모를 비밀이 있는 그의 운명이 어떻게 전개될지가 관전포인트.

8일 공개된 사진에는 기은영이 책상에 앉아 대본 집필에 몰두하고 있다. 도도한 카리스마가 느껴진다. 또 다른 사진에는 풋풋했던 작가 지망생 시절의 모습이 담겼다. 자료와 대본 더미를 쌓아 놓고 작은 책상에 앉은 기은영은 글이 잘 써지지 않는 듯 고뇌 가득한 얼굴이다.

‘러블리 호러블리’는 지난해 KBS TV드라마 미니시리즈 경력 작가 대상 극본 공모에 당선된 작품이다. 오는 13일 오후 10시 ‘너도 인간이니’ 후속으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