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혁, 브라운관·스크린 오가며 ‘쌍끌이’ 활약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배우 이준혁. / 사진제공=너도 인간이니 문전사, 몬스터유니온

배우 이준혁이 KBS2 ‘너도 인간이니’와 영화 ‘신과 함께 – 인과 연’으로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오가며 활약하고 있다.

이준혁은 ‘너도 인간이니’에서 PK그룹의 총괄팀장 그리고 남신(서강준)의 개인비서 지영훈을 연기했다. 지난 7일 방송한 마지막회에서 지영훈은 어머니를 잃고 힘들어하는 남신에게 먼저 다가가 위로를 건네는 동시에 남신이 자유롭게 살 수 있도록 그를 도왔다.

특히 지영훈은 인간 남신과 로봇 남신(서강준), 서종길(유오성), 남건호(박영규) 등 주요 캐릭터들과 여러 이해관계로 얽혔던 만큼 다면적인 모습을 가장 많이 보여줬다. 이준혁은 냉철한 카리스마와 인간적인 매력을 오가며 지영훈의 성격을 입체적으로 살렸다.

극장에서의 활약도 눈에 띈다.

이준혁은 영화 ‘신과 함께 – 죄와 벌’에 이어 ‘신과 함께 – 인과 연’에서도 박중위 역으로 신스틸러 역할을 해내고 있다. 박중위의 활약이 극 말미에서 빛을 발하며 극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는 평이다.

소속사 엘엔컴퍼니는 “이준혁은 올 한해 다채로운 작품으로 시청자 및 관객들에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며 “물오른 비주얼과 연기력으로 사랑 받고 있는 이준혁의 다음 행보에 관심과 기대가 쏠리고 있는 이유”라고 밝혔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