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생결단’ 이시영, ‘돌아이’ 매력 이어 ‘눈물 펑펑’ 오열 연기…’코끝 찡’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월화 드라마 ‘사생결단 로맨스’/사진제공=MBC

MBC 월화드라마 ‘사생결단 로맨스’에서 이시영이 오열 연기를 펼쳤다.

지난 7일 방송된 ‘사생결단 로맨스’에서는 인아(이시영)가 뜻하지 않게 승주(지현우)의 본가를 방문했다. 상처 입은 승주에게 연민을 느꼈다.

앞서 인아는 병원 퇴직 이후 자신의 꿈을 위해 병원을 개업했지만, 생각보다 쉽지 않은 경영에 심리적으로 힘겨움을 느꼈다. 이 가운데 재환(김진엽)의 말을 듣고 화안도로 향한 것.

예상치 못한 반전이 이어졌다. 재환이 소개해준 의사가 승주의 아버지였다는 사실과 함께 사라졌던 승주 또한 그곳에 있었다. 범상치 않은 악연 사이인 만큼, 서로를 발견하자마자 으르렁거림을 멈추지 못했다. 하지만 인아는 승주가 감정적으로 얼마나 힘든 상황에 놓여있는지 단번에 눈치 채곤 걱정했다.

아니나 다를까 인아는 ‘서울에서 온 총각이 물에 빠졌다’는 얘기를 듣고 승주의 얘기로 오해해 주저앉고 오열했다. 절절함을 가득 담아 눈물을 펑펑 쏟아 내는 이시영의 연기가 호평을 얻었다.

이후 화안도에서 돌아온 인아는 승주를 걱정하며 뒤에서 남몰래 챙겼다. 극 말미에는 힘든 상황을 호소하는 승주에게 당연하지만 따뜻한 말로 위로해주며 따뜻함을 선사했다.

‘사생결단 로맨스’는 매주 월∙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