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혜미, ‘하나뿐인 내편’으로 브라운관 복귀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배우 나혜미. / 사진제공=블룸엔터테인먼트

배우 나혜미가 KBS2 새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에 출연한다.

8일 소속사 블룸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나혜미는 ‘하나뿐인 내편’에서 김도란(유이)의 동생 김미란을 연기한다. 세상물정 모르고 자란 철부지로 극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나혜미는 MBC ‘거침없이 하이킥’을 통해 얼굴을 알린 뒤 SBS ‘엽기적인 그녀’, 영화 ‘치인트’ 등에 출연했다. 지난해 그룹 신화 에릭과 결혼한 뒤 공백을 갖다가 최근 드라마 ‘미스 미스터 한’에 출연하며 연예 활동에 시동을 걸었다.

‘하나뿐인 내편’은 28년 만에 나타난 친아버지로 인해 인생이 꼬여버린 한 여자가 사랑하는 사람을 만나 희망을 되찾아가는 과정을 그린 작품이다. 현재 방영 중인 ‘같이 살래요’ 후속으로 오는 9월 방송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