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장우, 제대 후 첫 복귀작은 ‘하나뿐인 내편’…유이와 ‘뮤뱅’ 이후 재회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이장우 / 사진제공=후너스엔터테인먼트

후너스엔터테인먼트가 “배우 이장우가 KBS2 새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을 제대 후 첫 복귀작으로 확정했다”고 8일 밝혔다.

‘하나뿐인 내편(극본 김사경, 연출 홍석구, 제작 DK E&M)’은 최수종, 유이가 부녀로 등장하는 드라마다. 28년 만에 나타난 친부로 인해 인생이 꼬여버린 한 여자와 정체를 숨겨야만 했던 그의 아버지가 ‘세상 단 하나뿐인 내편’을 만나며 삶의 희망을 되찾아가는 과정을 그린다. ‘미우나 고우나’‘천만번 사랑해’‘내사랑 내곁에’‘오자룡이 간다’‘불어라 미풍아’ 등을 집필한 김사경 작가와 ‘매리는 외박중’‘힘내요, 미스터 김’‘골든크로스’‘완벽한 아내’‘란제리 소녀시대’ 등을 연출한 홍석구 감독이 의기투합했다.

이장우는 극 중 김도란(유이)의 든든한 버팀목 ‘왕대륙’ 캐릭터로 변신해 멜로 연기를 펼친다. 왕대륙은 왕호식품의 본부장으로 잘생긴 외모와 더불어 부드러운 성격의 소유자다. 그러나 그 이면에는 왕호식품 후계자로서 나름의 꿈과 야망을 지닌 인물이기도 하다.

이장우는 김사경 작가와는 ‘오자룡이 간다’‘장미빛 연인들’에 이어 세 번째 호흡을 맞추는 것으로 앞서 기대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장우는 “작가님과의 인연은 물론 상대 배역인 유이 씨와도 ‘뮤직뱅크’ MC로 호흡을 맞춘 경험이 있어 작품에 임하는 각오가 남다르다” 며 “군 제대 후 첫 복귀작인 만큼 매순간 열정을 갖고 촬영에 임하며 캐릭터 본연의 색이 작품에서 빛을 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하나뿐인 내편’은 현재 방영 중인 ‘같이 살래요’ 후속으로 오는 9월 15일 처음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