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도’ 인연” 하하, ‘기억할게 우토로’ 캠페인 동참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하하 / 사진제공=아름다운재단

아름다운재단이 “방송인이자 가수인 하하가 아름다운재단 우토로 평화기념관 건립 모금 캠페인 ‘기억할게 우토로’에 동참한다”고 8일 밝혔다.

하하는 다양한 방법으로 우토로 마을의 모습을 담은 역사지도 제작의 필요성을 알릴 예정이다.

지난 1일에는 방송인 유재석이 ‘기억할게 우토로’ 캠페인 참여를 밝혔다. 2015년 ‘무한도전-배달의 무도편’을 통해 우토로 마을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끌어낸 하하와 유재석이 또 한 번 우토로 평화기념관 건립에도 힘을 보탠 것.

‘기억할게 우토로’ 캠페인은 1941년 일제강점기 군 비행장 설립에 동원된 조선인들이 살던 일본 교토부 우지시 우토로 마을에 우토로 평화기념관을 세우는 비용 마련을 위해 기획됐다.

동원 이래 수십 년간 마을을 일군 주민들이 퇴거 위기에 놓인 사실이 2005년 한국에 알려졌고, 전국민적인 모금 운동이 일었다. 2010년 한·일 시민단체와 한국 정부가 힘을 모아 우토로 마을의 3분의 1을 매입했고, 교토 우지시가 시영주택을 지어 지난 2월 39세대가 입주했으며 두 번째 건물도 2~3년 안에 완공될 예정이다.

김성식 아름다운재단 1%나눔팀장은 “국민이 힘을 합쳐 일본 땅 위 조선인 마을을 지킨 역사, 한·일 시민사회와 재일동포 연대의 역사를 알리는데 평화기념관이 꼭 필요하다”며 캠페인 참여를 독려했다.

하하와 유재석, 배우 김혜수, 한국사 강사 최태성 등 영향력 있는 시민들과 함께 하는 ‘기억할게 우토로’ 캠페인은 올해 연말까지 이어진다. 자세한 정보는 홈페이지 (https://beautifulfund.org/utoro)에서 볼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