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룩, 2억 달러 규모의 투자 유치 성공…골드만삭스 등 참여

글로벌 자유여행 액티비티 플랫폼 클룩(KLOOK)이 2억 달러(한화 약 2200억원) 규모의 시리즈 D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고 7일 밝혔다. 해당 투자 금액은 투어&액티비티 업계 사상 최고액이 될 전망이다. 이번 투자에는 세쿼이아 캐피털, 테크놀로지 크로스오버 벤처스(이하 TCV), 매트릭스 파트너스, 골드만삭스, 아시아 기반 국부펀드, 그리고 기타 투자사들이 합작해 참여했다. 이 중 세쿼이아 캐피탈, 매트릭스 파트너스, 골드만삭스는 지난 10월 시리즈 C 투자 이후 다시 한번 투자를 결정했다.

클룩은 지난 2014년 설립된 회사로 여행자들이 현지 여행을 할 때 출력할 필요 없는 모바일 바우처 및 QR코드를 제공해 호평을 받고 있으며 창업 4년 만인 현재 전 세계 200여 개 도시에서 5만 개가 넘는 상품을 판매 중이다. 취급 상품은 각종 어트랙션, 로컬 투어, 차량, 음식점 등이며 5000여 개의 파트너사가 참여하고 있다.

클룩은 지난해 10월 시리즈 C 단계에서 6000만 달러(한화 약 676억8000만 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한 이후, 전 세계 16개 도시에서 지사를 운영 중이다. 현재 클룩의 전체 임직원은 600여 명에 달한다. 이 같은 성장세를 바탕으로 클룩은 올해 말 거래액을 10억 달러(한화 약 1조 1280억 원)로 예상하고 있다.

클룩은 올해 말 미국 진출을 마무리할 계획이며, 현재 미국과 유럽 지역의 차별화된 상품군을 비롯한 현지에 특화된 서비스를 더욱 확대해 글로벌 자유여행 플랫폼으로서의 입지를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이썬 린 클룩 공동 창업자이자 최고경영자(CEO)는 “신규 투자자들의 투자금과 더불어 투자사들의 노련한 경험은, 클룩이 현지 업체와의 포트폴리오를 더욱 확대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명상 기자 terr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