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아빠는 외계인’ 김성경, 예비 며느리로 점 찍은 女 초대 “아들이 한국 여자 만났으면”

[텐아시아=우빈 기자]

‘엄마아빠는 외계인’ 김성경. / 사진제공=KBS2

아나운서 김성경이 아들 준태에게 여자친구를 만들어 주기 위해 요리에 나섰다.

김성경은 7일 방송되는 KBS2 예능프로그램 ‘엄마아빠는 외계인’ 에서 자신만의 철학이 담긴 NO필터 요리를 선보였다.

김성경은이날 앞치마를 두르고 잡채까르보나라 스파게티오징어 튀김 요리에 직접 도전했다아들의 도움까지 물리친 그는 “무슨 전쟁터에 나가는 것 같다며 비장한 각오를 전했지만 요리의 기본인 썰기부터 난항에 부딪쳤다결국 김성겨은 과정과 형식을 생략한 채 시금치 데친 물에 당면을 삶는 엽록소 당면정통 이탈리아식 까르보나라에 우유를 투척하는 신개념 레시피로 자신만의 요리를 완성했다.

자신의 요리를 먹어본 김성경은 자기 자신에게도 NO필터의 엄격한 잣대를 들이대며 솔직한 맛평가를 했다오히려 아들 준태는 불어터져 툭툭 끊기는 잡채를 먹으며 “소금쳐서 먹으면 맛있다는 애정 가득한 리액션으로 NO필터맘의 마음까지 녹이는 효자 아들의 면모를 보여 눈길을 끌었다.

김성경을 직접 요리하게 만든 손님의 정체는 바로 준태의 어릴적 친구들평소 예비 며느리로 점찍어 둔 준태의 친구를 집으로 초대해 자연스럽게 만남을 유도한 김성경은 화기애애한 분위기에 들떠있지만 여자친구가 있는 준태는 덤덤하게 요리에만 집중하는 모습을 보여 모자의 온도차를 느끼게 했다.

김성경은 “해외에서 생활하던 애가 이제 한국에 들어왔고한국에 적응도 하면서 한국 여자를 만났으면 좋겠는 거예요아직 어리니까폭넓게 생각하면 좋겠다며 친구들을 초대하게 된 사연을 밝혔다.

‘엄마아빠는 외계인’은 매주 화요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