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최수종, KBS2 주말극 ‘하나뿐인 내편’으로 안방극장 복귀 (공식)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최수종,매일그대와최수종입니다,개편설명회

최수종/사진=텐아시아 DB

배우 최수종이 KBS2 새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극본 김사경, 연출 홍석구)으로 6년 만에 지상파 드라마에 복귀한다.

KBS2 관계자에 따르면 최수종은 ‘같이 살래요’ 후속으로 오는 9월 15일 방송되는 ‘하나뿐인 내편’의 출연을 확정지었다. 본격적으로 촬영 준비를 시작한다.

최수종은 2016년 KBS1 5부작 드라마 ‘임진왜란 1592’를 제외하면, ‘대왕의 꿈’ 이후 6년 만에 지상파 방송에 컴백한다.  그는 극 중 유이가 연기할 ‘도란’의 아버지인 ‘강수일’ 역을 맡는다. 가슴 먹먹한 부성애를 예고하고 있다.

강수일(최수종)은 도란(유이)의 친부로 자신에게 씌워진 허물이 행여 하나뿐인 딸의 인생에 걸림돌이 되지 않을까 자신의 존재를 숨기고 살아가는 캐릭터다. ‘하나뿐인 내편’의 핵심 축을 담당한다.

‘대조영’ ‘해신’ ‘태조 왕건’ 등 사극 작품을 통해 선 굵은 연기를 펼쳐온 최수종의 이번 작품에 대한 기대가 커지고 있다.

이에 대해 최수종은 “우여곡절 많은 인생사지만 오직 딸 하나만 바라보는 ‘강수일’이라는 인물은 이 세상 모든 부모들의 마음을 대변한다고 생각한다”며 “캐릭터가 지닌 진정성을 바탕으로 많은 분들이 가족이라는 단어의 진짜 의미를 되새길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나뿐인 내편’은 28년 만에 나타난 친부로 인해 인생이 꼬여버린 한 여자와 정체를 숨겨야만 했던 그녀의 아버지가 ‘세상 단 하나뿐인 내편’을 만나며 삶의 희망을 되찾아가는 과정을 그린 드라마다. ‘미우나 고우나’ ‘천만번 사랑해’ ‘내사랑 내곁에’ ‘오자룡이 간다’ ‘불어라 미풍아’ 등을 집필한 김사경 작가와 ‘매리는 외박중’ ‘힘내요, 미스터 김’ ‘골든크로스’ ‘완벽한 아내’ ‘란제리 소녀시대’ 등을 연출한 홍석구 감독이 힙을 합친 작품이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