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이 떠났다’ 이준영, “연기에 대해 더욱 진지하게 생각하게됐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이준영/사진제공=nhemg

MBC ‘이별이 떠났다’의 이준영이 “연기에 대해 더욱 진지하게 생각하게됐다”며 종영소감을 밝혔다.

이준영은 지난 4일 종영한 ’이별이 떠났다’에서 한민수 역을 맡았다. 극 초반에는 ‘막말 남친’ ‘나쁜 남자’ 등의 모습을 보였다. 자신에게 갑작스레 생긴 아이와 여자친구 정효(조보아), 엄마 서영희(채시라)를 통해 진정한 아빠이자 아들의 모습으로 점차 바뀌어갔다.

이에 대해 이준영은 “이별이 떠났다’의 멋진 선배들과 항상 많은 도움을 주신 스태프 분들 덕분에 많이 배웠다. 연기에 대해서 조금 더 진지하게 생각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항상 노력하고 열심히 하는 배우 조금 더 성장할 수 있는 배우 이준영이 되겠다. 그 동안 지켜봐 주시고 응원해주신 시청자 여러분들께 다시 한 번 감사 드린다”고 덧붙였다.

이준영은 첫 연기 도전에 나섰던 tvN’부암동 복수자들’에 ‘이수겸’ 역으로 호평을 받았다. 가수 유키스의 준으로도 활도 중인 그는 화보∙광고 등에서 다양한 러브콜을 받고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