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2’ 이하나, “지적받은 부분은 ‘달리기’…액션스쿨에서 복싱 배웠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보이스2’ 이하나/ 사진제공=블리스미디어

OCN 오리지널 ‘보이스2’(극본 마진원, 연출 이승영, 12부작)의 배우 이하나가 연기를 위해 복싱을 배웠다고 밝혔다.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콘래드 파크볼룸홀에서 ‘보이스2’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이하나는 “2편에서 작가님이 절대 청력의 콘셉트를 더 잘 살려주셔서 좋았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시즌1에서 감독님께 내가 조금 아쉽다고 지적을 받았던 부분이 ‘달리기’였다. 이번에는 액션스쿨에서 복싱을 연습했다. 골든타임 팀은 ‘3분 출동 5분 도착 10분 검거’ 라는 슬로건을 가지고 있는데, 복싱이라는 운동도 3분이 한 라운드더라”라며 “3분이 짧지 않고 길다고 생각했다. 그 시간을 더 소중하게 생각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보이스2’는 범죄 현장의 주요한 골든타임을 사수하는 112 신고센터 대원들의 기록을 담은 드라마다. 오는 11일 오후 10시 20분 OCN에서 첫 회를 방송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