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PD “한고은, 남편과 있을 때 ‘무장해제’…꼭 섭외해야겠다 결심”

[텐아시아=우빈 기자]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 한고은 신영수. / 사진제공=SBS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 김동욱 PD가 한고은♥신영수 부부의 방송 후 반응과 섭외 뒷이야기를 밝혔다.

한고은 신영수 부부는 지난 6일 ‘동상이몽2’에 새롭게 합류해 일상을 공개했다. 방송을 통해 처음 공개된 한고은의 남편부터 그의 일상, 집, 민낯, 결혼 생활까지, 상상 그 이상을 보여준 한고은의 ‘반전’ 매력에 반응은 폭발적이었다. 시청률 상승은 물론 방송 다음날인 오늘까지도 한고은, 한고은 남편 심지어 한고은의 국수 먹방까지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화제성을 입증했다.

‘동상이몽2’ 김동욱 PD는 “방송 후 남편 신영수 씨가 제작진에 장문의 메시지를 보내왔다”며 “마치 올림픽 경기를 보듯 긴장하면서 첫 방송을 봤다고 하더라. 특히 남편 분은 방송 출연 경험이 없다보니 대중의 반응이 어떨지 궁금하기도 하고, 떨리는 마음이었다고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영수 씨가 ‘부부의 이야기를 잘 담아줘서 고맙다’고 제작진에도 감사 인사를 전해주셨다. 한고은 씨 시부모님께서도 아들과 며느리의 모습을 마음 졸이면서 또 한편으론 재미있게 보셨다는 이야기를 전달받았다”고 밝혔다.

한고은·신영수 부부의 일상 공개된 후 가장 화제를 모은 것은 이제껏 보지 못한 한고은의 털털한 반전 면모와 ‘위축 남편’이라는 신영수 씨의 색다른 캐릭터. 캐스팅 당시 이런 모습을 예상했냐는 질문에 김동욱 PD는 “사실 예상하지 못했다. 한고은 씨 부부를 섭외 하려고 사전 미팅을 몇 차례 가졌는데 처음엔 거절을 당했다. 마지막으로 남편 분을 한번만 보게해달라고 요청드려서 두 분을 함께 만났는데 한고은 씨가 남편과 함께 있을 때 제작진이 이전에는 보지 못했던 모습들이 보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남편과 함께 있을때 한고은 씨가 한 마디로 ‘무장해제’ 되는 모습이었다. 배우 한고은의 모습과 전혀 달랐다. 그게 너무 새롭고 흥미롭게 느껴져서 ‘이 부부는 꼭 섭외를 해야겠다’고 마음먹었었다”고 덧붙였다.

김동욱 PD는 한고은·신영수 부부만의 특징으로 “의외의 평범함”을 꼽았다. 그는 “일반적으로 톱스타와 일반인이 결혼하면 ‘뭔가 좀 다를 거야’ 라고 생각한다. 제작진도 처음엔 영화 ‘노팅힐’을 떠올렸는데 막상 두 분의 모습을 지켜보니 정말 평범한 결혼 4년 차 부부를 보는듯했다”며 “직장인 남편의 출근 준비를 돕고, 점심때 짬을 내서 막간 데이트를 하는 등 그런 모습들이 평범해서 ‘톱스타도 똑같구나’오히려 그런 점이 다른 커플과 다른 점이 될 수 있을 것 같았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김동욱 PD는 “앞으로 공개될 한고은의 또 다른 모습들도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며 “기존에 브라운관이나 영화 속에서 봐왔던 도회적이고 도시적인 이미지는 한고은이란 사람의 극히 일부분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이어 “한고은 씨가 자라오고 살아온 이야기, 그과정에서 신영수 씨를 만나 운명처럼 서로에게 더 빠질 수 밖에 없었던 사연 등 우리가 몰랐던 한고은 씨의 모습들이 관전 포인트가 될 것 같다. 앞으로도 많은 관심 가져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동상이몽2’는 매주 월요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