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별 “하하, 사귀자고 장문의 문자…열렬한 구애에 8개월 만에 결혼”

[텐아시아=우빈 기자]

‘비디오스타’에 출연한 별과 하하.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가수 별이 남편 하하를 위해 애교 댄스를 공개한다.

7일 방송되는 MBC 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비디오스타’는 하하와 별, 그리고 하하의 소속사 식구인 스컬, 지조가 출연한다.

스컬은 이날 하하가 별을 처음 소개해주는 자리에서 있었던 일화를 공개하며 “별이 여우인 줄 알았다고 밝혀 별을 당황케 했다그는 셋이 함께 술을 먹다가 “별이 샴페인 한 모금을 먹더니 더는 못 마시겠다며 약한 주량을 드러냈다고 회상했다이에 별은 해명에 나섰고 하하 또한 결혼한 이후 알게 된 그날의 진실에 대해 의견을 보탰다.  

별의 화끈한 폭탄선언도 이어졌다. 별은 어느 날 하하에게 교제를 하자는 장문의 문자를 받았다고 밝혔다심지어 문자를 받았을 때에 하하의 전화번호조차 저장되어 있지 않았다고 했다그 이후부터 시작된 하하의 열렬한 구애에 8개월 만에 초스피드로 결혼에 골인하게 된 별. 그는 “어떻게 그 정도 감정을 가지고 결혼을 했지?”라고 심경을 밝혀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이어 “우리의 신혼 시절은 남들만큼 뜨겁지 않았다고 폭로해 남편 하하를 좌절하게 했다.

하하는 가장이 된 이후 아버지의 마음을 이해하게 되었다며 가장의 무게에 대한 심경을 토로했다이에 별은 요즘 부쩍 지쳐 보이는 하하를 위로하는 자신만의 특급무기가 있다고 밝혀 모두의 궁금증을 자아냈다그 특급무기의 정체는 바로 애교댄스별은 남편 하하의 마음을 사로잡은 애교댄스를 즉석에서 직접 선보이며 부부애를 과시했다.

‘비디오스타’는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