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의 결혼식’ 박보영 “민망한 대사…뻔뻔하게 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박보영이 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너의 결혼식’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박보영이 영화 ‘너의 결혼식’에서 성(性)에 대해 호기심을 갖고 있는 10대의 모습을 연기한 소감을 밝혔다.

7일 오후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너의 결혼식’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석근 감독, 배우 박보영, 김영광이 참석했다.

영화에서는 승희(박보영 분)와 우연(김영광 분)의 10대 시절이 그려지며 성(性)에 대한 호기심을 가진 10대들의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박보영은 “영화 준비 초반부터 (민망한 대사가) 걱정이 됐는데 검색해보니 (대사 속 단어가) 실제로 그런 의미로 쓰이더라. 승희답게 아무렇지 않게 뻔뻔하게 말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현장에서) 스태프 분들은 대본으로 미리 내용을 알고 있어서 괜찮았는데 보조출연자 분들은 ‘이 영화가 도대체 무슨 영화길래 이런 얘길 하는 거야?’라는 속닥거림을 언뜻 들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너의 결혼식’은 3초의 운명을 믿는 승희와 승희만이 사랑의 운명인 우연, 좀처럼 타이밍 안 맞는 두 사람의 다사다난한 첫사랑 연대기를 담은 작품이다. 오는 22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