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생결단 로맨스’ 이시영X지현우, ‘한 지붕’ 생활 시작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사생결단 로맨스’/사진제공=MBC

MBC ‘사생결단 로맨스’(극본 김남희, 허승민 연출 이창한)에서 지현우와 이시영이 한 지붕 생활을 시작했다.

지난 6일 방송된 ‘사생결단 로맨스’ 9, 10회에서는 병원을 개업한 주인아(이시영)와 채무자로서 함께 살게 된 한승주(지현우)의 모습이 펼쳐졌다.

앞서 승주는 자신의 친구 최한성(김흥수)을 죽음으로 몰고 갔던 전 여자친구가 인아라고 굳게 믿고 친구의 복수를 꿈꾸며 인아를 괴롭혀왔다. 그는 자신의 행동에 의문을 표하는 차재환(김진엽)에게 한성의 죽음을 언급하며 “난 그 여자 절대 용서 못 해. 제대로 후회하게 만들어 줄 거야”라며 복수심을 불태웠다.

재환은 한성의 죽음에 의문을 품고 인아의 동생 주세라(윤주희)에게 인아와 한성의 관계를 물었다. 세라는 모른 척 했지만 알고 보니 인아를 골탕 먹이기 위해 세라가 그의 연인이었던 한성에게 접근했었음이 드러났다. 이후 그가 자신에게 넘어오자 돈도, 장래도 없는 남자와 만나고 싶지 않다며 매몰차게 그를 찼었던 것.

세라는 재환을 통해 한성이 죽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자신이 그의 죽음에 영향을 미친 장본인이라는 사실을 밝혀질까 초조해했다. 이 가운데 재환은 한성과 승주가 속했던 밴드 멤버로부터 사고 당시 훼손된 한성의 휴대폰을 손에 넣었다. 과연 재환이 한성의 죽음에 대한 진실을 밝히고 인아를 향한 승주의 오해를 풀 수 있을지 관심이 모였다.

또한 승주는 틈을 노리며 인아의 곁을 맴돌던 중 세라가 2억 원의 빚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승주는 자신이 빚을 갚아주는 대신 세라가 가지고 있는 주택의 지분을 사들였다. 그리고 개원 당일 인아를 찾아온 승주는 이 같은 사실을 인아를 비롯한 모든 사람들에게 알리며 집을 경매에 넘기겠다고 선언했다.

인아는 급하게 변호사를 찾아가 상담을 받았지만, 돌아오는 것은 채권자와 합의를 하는 것이 가장 좋다는 답변뿐이었다. 이어 승주는 인아의 집에서 살겠다며 짐을 챙겨 습격했고 인아는 집을 지키기 위해 승주의 동거 선언을 받아들였다.

이렇게 승주, 인아, 세라, 미운의 좌충우돌 동거가 시작됐다. 더러운 집안 환경에 분노한 승주는 조교로 변신해 청소를 지시했다. 슬그머니 빠져나가는 세라와 미운과 달리 집에 대한 애착이 강한 인아는 호구라는 별명에 걸맞게 모든 집안일을 도맡아 했다.

개원은 했지만 인아의 ‘호르마오’ 운영은 생각만큼 쉽지 않았다. 작은 병원이라고 무시하는 것은 물론이고, 인아의 섬세한 진찰에 불편을 느끼는 이들도 적지 않았다. 승주의 잔소리와 약 올림 또한 인아의 스트레스 거리 중 하나였다.

인아를 괴롭히며 하루하루를 보내던 승주는 수술 제안을 받게 됐다. 실력만큼은 자신이 있었던 승주였지만 과거 실패했던 수술과 같이 수술 중 지혈이 안 되는 위기가 다시 찾아오자 자신도 모르게 생겨버린 트라우마로 수술을 중단했다.

좌절감에 괴로워하던 그는 이번 수술이 재환이 마련한 기회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그 길로 재환을 찾아간 승주는 일부러 그의 아픈 과거를 콕콕 찌르며 “열등감 덩어리. 너도 그 여자랑 똑같아. 니가 아무리 숨기려고 해도 내 눈엔 다 보인다고”라며 자극했다. 항상 웃는 얼굴이던 재환은 정색하며 크게 화를 낸 뒤 돌아섰고, 승주는 눈물을 흘렸다.

승주는 만취 상태로 집에 돌아왔다. 인아는 몸을 가누지 못하는 승주를 부축했지만 그는 인아의 손길을 거부하며 “그쪽한테 복수해봤자 무슨 의미가 있을까”라며 취중 고백을 했다. 이에 한동안 ‘쌈’만 계속 이어졌던 두 사람 간에 묘한 로맨스의 기운이 탐지됐다.

‘사생결단 로맨스’는 7일 오후 10시 11, 12회가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