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식대첩 고수외전’ 고든 램지 추천부터 미슐랭 셰프까지…백종원 “어떻게 섭외했나”

[텐아시아=우빈 기자]

‘한식대첩 고수외전’. / 사진제공=올리브

올리브 예능프로그램 ‘한식대첩-고수외전’이 7일 해외 톱 셰프들의 화려한 라인업이 공개했다.

‘한식대첩-고수외전’은 ‘한식대첩’의 스핀오프로 한식에 관심이 많은 해외 유명 셰프들이 출연해 한식 대결을 펼칠 예정이다. 이들은 지난 시즌 동안 출연했던 국내 고수들과 팀을 이뤄 각 지역의 한식을 배우며 한식을 만든다. 국내 고수의 제자로서 스승의 비법을 전수받으며 성장할 해외 유명 셰프들의 손에서 어떤 한식이 탄생할 것인지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으며 김성주와 백종원이 MC를 맡았다.

 유명 요리 프로그램 ‘탑 셰프 캐나다’의 우승자이자 고든 램지의 추천을 받은 셰프부터 미슐랭 가이드에 이름을 올린 셰프까지 출연을 앞둔 셰프들의 화려한 이력이 돋보인다 또 이탈리아 한식대회의 심사위원 등 한식에 많은 관심을 가진 셰프도 있어 이들이 펼칠 활약에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특히 해외 탑 셰프들의 정체를 알게 된 백종원은 “진짜 이 사람들이 한식을 배우러 오느냐. 아는 분이다. 여기는 캘리포니아에서 굉장히 유명한 식당”이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뿐만 아니라 “도대체 어떻게 섭외했지? 말도 안 돼”라며 아낌없는 감탄을 보내 첫 방송에 대한 기대를 한껏 높였다.

‘한식대첩-고수외전’은 오는 9월 15일 저녁 7시 40분에 첫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