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톡투유2’ 정재찬 교수, 유리 부모님 손금에 “좋은 딸을 둘 팔자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JTBC ‘김제동의 톡투유2-행복한가요 그대’/사진제공=JTBC

 JTBC ‘김제동의 톡투유2-행복한가요 그대’(이하 ‘톡투유2’)에서 정재찬 교수가 유리 부모님의 손금을 봐줬다.

7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되는 ‘톡투유2’에서는 청중들이 ‘팔자’를 주제로 이야기를 나눈다. 운전대를 잡으면 교통사고 날 팔자, 점(占)을 봤지만 하나도 맞지 않았던 팔자 등 웃음과 감동이 가득한 ‘팔자타령’이 펼쳐질 예정.

최근 충북대학교에서 열린 녹화에서 김제동은 출연진에게 “팔자’하면 생각나는 것이 무엇이냐”라고 질문했다. 유리는 “부모님의 손이 생각났다”며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이어 “부모님의 손을 찍은 것은 처음이었다. 두 분의 살아온 날이 손에 담겨있었다”고 해 청중들을 뭉클하게 했다.

이에 정재찬 교수는 “손금이 참 좋다. 좋은 딸을 둘 팔자다”라며 유리 부모님의 손금을 유심히 들여다보았다. 김제동은 “이미 나온 결과가 있는 손금만 보시네요”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이번 방송에는 배우 황정민이 특급게스트로 찾아와 입담을 더할 예정이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