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니, 신곡 ‘비의 계절’ 14일 발매 예고 ‘몽니다운 사운드’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몽니 ‘비의 계절’ 커버 / 사진제공=모던보이엔터테인먼트

밴드 몽니가 오는 14일 신곡 ‘비의 계절’을 발매한다.

‘비의 계절’은 몽니의 베이시스트 이인경이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에서 영감을 얻어 만든 곡이다. 계절에 대한 기억과 끝나버린 사랑을 표현한 곡으로, 보컬 김신의의 애절하고 폭발적인 보컬과 소나기처럼 쏟아져 내리는 강한 밴드 사운드로 구성됐다.

이인경은 신곡의 작사, 작곡 뿐만 아니라 앨범 아트워크에 참여해 눈길을 끈다.

‘비의 계절’은 몽니의 비공개 데모 곡을 라이브로 직접 듣고 올해 첫 발매 곡을 투표하는 ‘신곡 음감회 미니 콘서트’를 통해 팬 투표 집계 1위, 종합 투표 집계 2위를 차지한 곡이기도 하다. 팬들로부터 “몽니의 1집이 생각나는 곡이라 너무 좋았어요”“제일 몽니 다운 노래다”“소나기 뒤를 잇는 곡이 탄생했다” 등의 반응과 함께 발매 요청이 쇄도하는 등 사랑을 받아온 곡이다.

소속사 모던보이엔터테인먼트는 “그동안 몽니만의 록 밴드 사운드에 갈증을 느껴왔다면 ‘비의 계절’을 기대해봐도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몽니는 신곡 발표와 더불어 오는 18일 홍대 웨스트브릿지에서 ‘한 여름 밤의 Dream pop 2018’ 콘서트를 개최하며 티켓 예매는 멜론티켓을 통해 가능하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