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판사’ 윤시윤, 전과 5범→인간미 넘치는 판사…다이내믹한 연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친애하는 판사님께’에서 1인 2역으로 열연을 펼치고 있는 윤시윤. /사진제공=SBS

SBS ‘친애하는 판사님께’(이하 ‘친판사’)에서 윤시윤이 극 중 1인 2역으로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선보이고 있다.

지난달 25일 처음 방송된 ‘친판사’는 방송 시작과 함께 호평을 받으며 수목극 1위에 올랐다. 윤시윤은 극 중 ‘컴퓨터 판사’ 한수호와 전과 5범 출신으로 수호 대신 판사가 된 한강호, 두 캐릭터를 오가며 활약하고 있다.

수호로 분한 윤시윤은 법복을 입고 법정에서 피의자에게 냉철하게 사형을 내렸다. 수호 행세를 하는 강호로 분했을 때는 재벌 3세인 이호성(윤나무 분)의 맷값폭행 재판, 박해나(박지현 분)의 마약관련 재판, 음주운전 뺑소니사고 재판 등에서 판결을 내렸다.

강호일 때 윤시윤은 교도소에서 사마룡(성동일 분)의 주도로 재소자들에게 단체폭행을 당하기도 했고, 출옥한 이후에는 자신의 집을 찾아와 협박하는 욱태(허지원 분)와 살벌한 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수호를 연기할 때는 의문의 남자에게 납치됐다가 거꾸로 매달린뒤 흠씬 두들겨 맞기도 했다.

또한 강호라는 사실을 숨긴 채 수호 행세를 하며 데이트를 하기도 했다. 그는 판사시보인 소은(이유영 분)과 함께 식당에서 국밥을 먹고 소주를 마셨다. 한강에서는 캔맥주를 마시면서 일과 병행한 데이트를 즐겼다. 그리고 자신을 수호인 줄 알고 찾아온 아나운서 주은(권나라 분)과는 연인처럼 키스를 나누기도 했다.

하지만 어려움에 처한 사람들에게 선행을 베풀기도 했다. 그는 어머니 임금미(김혜옥 분)가 욱태에게 협박당했을 때 수호인 척하고 등장해 5000만원이라는 거금을 건넸다. 그리고 맷값폭행의 재판결과로 인해 모든 걸 다 잃었다며 울부짖었던 신반장(정민성 분)에게 몰래 찾아가 역시 5000만원을 주며 용기를 북돋우기도 했다.

이외에도 그는 수갑이 채워진 채로 극 중 기자들에게 둘러 쌓인 채로 강제 인터뷰를 하거나 판사실 직원들과도 스스럼없이 지냈다. 연수원 강당에서는 꼿꼿한 모습을 드러내기도 했다.

드라마 관계자는 “‘친판사’에서 윤시윤은 판결했다가 싸우고, 데이트를 한 뒤 선행 하는 등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친판사’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9~12회는 오는 8일과 9일에 공개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