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최재훈, 셰프도 울고 갈 능수능란 솜씨로 ‘요섹남 등극’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불타는 청춘’에서 요리 실력을 뽐낸 최재훈. /사진제공=SBS

SBS ‘불타는 청춘’에서 가수 최재훈이 ‘밥 잘해주는 멋진 오빠’에 등극한다.

7일 방송되는 ‘불타는 청춘’에서는 ‘록 발라드의 황제’ 최재훈이 요리 실력을 뽐낸다. 이날 방송에서 최재훈은 야식을 준비하던 중 빠르고 정확한 칼질 솜씨를 발휘하며 양파를 썰었다. 능수능란한 칼질에 강경헌은 “자부심이 있는 칼질”이라며 감탄했다. 또한 직접 챙겨온 특별 재료로 ‘비법 양념’을 만들어 청춘들의 입맛을 사로잡으며 ‘밥 잘해주는 멋진 오빠’에 등극하기도 했다. 촬영 후 인터뷰에서 그는 주방일을 했던 과거사를 고백했다.

최재훈의 매력은 여기에서 그치지 않았다. 최재훈은 청춘들에게 겨드랑이를 두드리는 림프절 건강 마사지법을 전파했다. 이에 청춘들은 림프절 마사지법으로 즉석에서 새로운 게임을 개발해 제작진에게 내기를 걸었다.

청춘들이 제작진과 ‘림프절 마사지 게임’에서 이길 수 있을지 7일 오후 11시 10분 확인 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