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제로구나’ 주호민 “’신과함께2’ 첫주 600만 돌파” 예언 적중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축제로구나’ 주호민/사진제공=SBS미디어넷

영화 ‘신과함께-인과 연’의 원작자 주호민이 SBS플러스 ‘쌩리얼 야매 놀이단 축제로구나’(이하 ‘축제로구나’)에서 영화 개봉 첫주 동원할 관객수를 정확히 예측했다.

웹툰 작가 주호민은 김풍, 이말년, 심윤수와 함께 최근 보령머드축제에서 ‘축제로구나’를 촬영했다. 자신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 영화 ‘신과함께-인과 연’ 개봉을 앞두고 진행된 이날 촬영에서 주호민은 “방송이 나갈 때쯤 600만 돌파”라며 조심스럽게 관객수를 예측했다. 영화는 그의 생각대로 개봉 5일 만에 600만 관객 돌파라는 기염을 토했다.

주호민의 ‘신들린 예언’은 “방송이 나갈 때 쯤엔 (‘신과함께-인과 연’이) 개봉했겠다”라는 김풍의 말로 시작됐다. 주호민은 “(촬영본이 방송되는) 지금쯤 600만 돌파하지 않았을까 예상해 본다”고 농담 섞인 답을 내놨다. 이 장면은 7일 오후 방송될 예정이다. 해당 영화는 개봉 첫 주말 300만이 넘는 관객을 동원해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으며 누적 관객수 700만을 눈앞에 두고 있다.

‘축제로구나’ 촬영에서 주호민은 이말년의 권유에 1000만 관객 돌파 공약도 선언했다. 그는 “(출연진에게) 팥빙수 (사기) 어떠냐”고 현실적인 약속을 했다. “너무 짠 거 아니냐”는 부정적인 의견이 터져 나왔지만 주호민은 “싫으면 먹지 말라”는 말로 응수해 웃음을 줬다.

웹툰 작가 김풍, 심윤수, 주호민, 이말년의 2018 보령 머드축제를 탐방기는 7일 오후 9시 3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