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원진아, 풍부한 감성에 단단한 신념까지 ‘존재감’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JTBC ‘라이프’ 방송화면 캡처

JTBC 월화드라마 ‘라이프'(극본 이수연, 연출 홍종찬)에 출연하는 배우 원진아가 열 마디 말보다 강한 행동으로 캐릭터의 매력을 높이고 있다. 덩달아 시청자들의 이목도 그에게 쏠린다.

원진아는 극중 소아청소년과 전문의 이노을 역을 맡았다. 예진우(이동욱)와 구승효(조승우)의 대립 사이에서 병원의 여러 목소리를 들으며 좋은 해답을 찾기 위해 노력하는 인물이다.

지난 6일 방송된 ‘라이프’에서는 상국대학병원 신임 총괄사장 조승우에게 ‘만년 적자’ 소아청소년과의 현실을 보여주는 이노을의 모습이 그려졌다. 자본 논리만으로는 잴 수 없는 의사로서의 신념과 병원의 가치를 보여주기 위해 일종의 변화구를 던졌다.

이노을만의 진정성이 묻어난 ‘병원 투어’는 긴장감 넘치는 전개에 온기를 선사했다. ‘암센터 투약 사고’라는 병원의 또 다른 민낯을 드러나게 한 구승효에 일말의 희망을 갖고 있다는 사뭇 결이 다른 원진아의 서사를 보여주기도 했다.

무엇보다 상대를 움직이게 만드는 원진아 특유의 눈빛과 담담한 어투는 캐릭터의 윤곽을 보다 뚜렷하게 만든다. 인물이 가진 포용력과 섬세함을 자연스럽게 녹여낸 연기로 존재감을 드러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